검색

주호영 "더불어민주당, 느닷없이 행정수도 이전 들고 나와 혼란 가중시키고 있다"

가 -가 +

김홍무 기자
기사입력 2020-07-23

▲ 주호영 "더불어민주당, 느닷없이 행정수도 이전 들고 나와 혼란 가중시키고 있다"  © 김정환 편집국장


[PRESS24/김홍무 기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이 느닷없이 행정수도 이전 이슈를 들고 나와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일갈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수도권 집값을 못 잡고, 물도 안심하고 먹을 수 없는 인천 유충 사태, 박원순 사건 등이 빈발하니 관심을 돌리기 위해 느닷없이 행정수도를 꺼냈다"며 "진정성도 없고, 위헌 문제도 해결이 안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그렇다고 국민이 민주당의 속셈을 모를 리도 없다"며 "빨리 거두고 당장 발등에 불 떨어진 수도권 집값 폭등과 인천 수돗물, 박원순 성추행 문제 재발 방지에 집중하라"고 질책하며 말했다.

또한 주 원내대표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박 시장의 문제가 이제 권력형 성범죄로 조직적 은폐로 확대되는 것 같다"며 "변호인이 서울중앙지검에 이 문제를 미리 알렸음에도, 피해자보다 가해자가 누군지 더 관심을 갖고 면담도 거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제 검찰이 보고하는 과정에서 박 시장에게 이야기가 간 게 아니냐는 의혹이 더해진다"며 "누설 문제에 대해 정밀한 수사가 필요하다. 박 시장이 자기 편이어서 사고를 막고자 하는 것이었다면 그 또한 중대한 범죄다. 서울 중앙지검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주 원내대표는 내년에 치러질 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서울시장, 부산시장 후보에  무공천을 거듭 밝히며 "민주당이 당헌상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에 공천을 못하게 됐는데도 공천 쪽으로 일사분란하게 방향을 잡는 것 같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무공천을 주장했다가)돌변해서 무공천을 주장한 적 없다고 말한다"고 질타하며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해찬 대표가 나무라니까 꼬리를 내린 것 같다"며 "내가 방송에서 이 지사를 칭찬했는데 칭찬을 취소한다. 본인 말대로 장사꾼이 신뢰를 위해 손해를 보는데, 큰 정치인이 무슨 압력을 받았는지 모르겠지만 이틀만에 말을 바꾸니 신뢰가 땅에 떨어질 지경"이라고 질책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민이 더불어민주당에서 공천을 내려고 하는 것을 알고 용납하지 않으니 일찌감치 포기하고 후보를 안 내겠다고 선언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역설했다.

김홍무 기자  knews24@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pres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