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당-정, 의과대학 입학 정원 늘리고 공공의대 설립하기로

가 -가 +

서은용 기자
기사입력 2020-07-23

▲ 당-정, 의과대학 입학 정원 늘리고 공공의대 설립하기로  © 김정환 편집국장


[PRESS24/서은용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3일 국회에서 당정협의를 갖고 방역 등 보건의료체계 강화를 위해 의과대학 입학 정원을 늘리고 공공의대를 설립하는데 합의했다.

이날 당정은 김태년 원내대표와 조정식 정책위의장,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참석해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김태년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2006년 이래 15년간 동결해온 의대 정원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며 "필수 의료인력과 역학조사관 등 전문분야 인력, 제약·바이오 인력 확충을 위해 의대 정원을 증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또 "공공 분야 의사 양성을 위한 공공의대설립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며 "법안이 다시 발의돼 국회 보건복지위에 묶여있는데, 미래통합당이 법안 통과에 전향적으로 협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같은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위기 대응을 위해 방역과 진료 인력의 대폭 확충이 시급하다"며 "의대 정원을 합리적으로 조정해 내실화하고, 백신과 치료제 개발 등 감염병 대응 능력도 대폭 향상시킬 것이다. 배출된 인력이 지역사회 공공의료의 중추적 역할을 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오늘 결정되는 방안은 1997년 이후 처음으로 의과대학 증원을 결정하는 동시에, 의료분야 미래인재의 방향을 설정한다는 의미가 있다"며 "2022학년부터 학생 선발이 가능하도록 하겠다. 지역의사제는 지역 주민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 간 의료격차 해소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능후 장관은 "의대 정원을 2022년부터 한시적으로 늘려 의사가 부족한 지역, 기초, 바이오메디컬 분야에서 봉사하도록 양성할 것"이라며 "공공의대를 설립해 공공의료인력을 양성하는 의료사관학교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서은용 기자  knews24@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pres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