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세훈 "(행정수도 이전)지방을 살리며 국토 균형 발전 이끄는 해법 될 수 없다"

가 -가 +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0-07-22

▲ 오세훈 "(행정수도 이전)지방을 살리며 국토 균형 발전 이끄는 해법 될 수 없다"  © 김정환 편집국장


[PRESS24/김정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국회 원내대표 교섭단체 연설에서 툭 던진 청와대와 국회 등의 세종시 이전에 대해 미래통합당은 이미 위헌이 된 사안이라고 반대입장을 분면히 한 가운데 미래통합당 소속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2일 미래통합당의 첫 반응이 아쉬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오 전 시장은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초선 공부모임 명불허전에 참석해 북핵 이후 한반도 안보 지형이라는 주제로 강연에 하면서 질의응답 시간에 "수도이전 논의가 다시 불붙는 모습을 보면서 우리 당은 '부동산 국면 전환용 카드다'라고 첫 반응부터 부정적인 태도를 취했다"며 "미래통합당의 첫 반응이 아쉬웠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행정수도 이전을 제안한 후 국회 행정수도완성특별위원회를 만들자며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오 전 시장은 또 "이슈를 선점하려는 민주당에 대한 우리의 첫 반응은 정말 중요하다.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은 그런대로 괜찮은데 그게 다가 되면 안될 거 같다"며 "행정수도 이전의 궁극적인 목표는 지방 살리기, 지역균형발전이다. 지방 도시들이 지금 저출산고령화 때문에 소멸하고 있는데, 이 문제가 상당히 심각하다"고 말했다.

이어 오 전 시장은 "이런 문제를 제기하면서 행정수도 이전이 국토 균형 발전을 위한 지방살리기의 가장 좋은 해법이냐"며 "그 해법 중 하나는 될 수 있지만 본질적으로 지방을 살리며 국토의 균형 발전을 이끄는 최고의 해법은 될 수 없다. 국가적 투자의 노력 부분에서 문재인 정부는 총체적으로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오 전 시장은 "정권 말에 다다르니 이제 와서 수도 이전 하나로 지방을 살리겠다고 하는데 과연 행정수도 이전이 세종시 이외 다른 지방에 어떤 도움이 되는가"며 "그런 관점에서 이건 지방 살리기의 본질이 사라진, 국민을 호도하는 것에 불과하다. 통합당의 첫 반응이 이렇게 나왔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역설했다.

특히 오 전 시장은 서울 집값을 잡기 위해 행정수도 이전을 제기했다는 해석에 대해서도 "국민 아무도 행정수도 이전으로 서울 집값이 잡힐 것으로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며 "통합당은 이 문제를 부동산 문제의 국면이 지나 이야기하자고 하는 게 주제의 본질에 더 충실히 접근할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전 시장은 "국회가 내려간다는 문제는 계속해서 나왔던 이야기인데 서울시민이 다 반대할 거라고는 예측하기가 쉽지 않은 만큼 여론조사 등 과학적이고 체계적으로 접근하면 좋겠다"며 "이것 역시 다음 대선에 굉장히 큰 이슈가 될 수 있어 우리가 전향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pres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