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홍영표 "단독주택 공시가격 발표되면서 재산세 부담 커진다는 우려 있다"

가 -가 +

이선 기자
기사입력 2019-01-22

▲ 홍영표 "단독주택 공시가격 발표되면서 재산세 부담 커진다는 우려 있다"     © 김정환 편집국장


[PRESS24/이선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회의에서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단독주택 공시가격이 발표되면서 재산세 부담이 커진다는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또 "그동안 단독주택 공시가격이 시세를 반영하지 못해 조세형평성 차원에서 작년 집값이 오른 만큼 조정되어야 한다는데 국민적 공감대가 있다고 본다"며 "공시가격 현실화는 집값이 급등한 지역이나 공시가격과 시세 간 격차가 큰 초고가 주택 중심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홍 원내대표는 "서민과 중산층이 거주하는 중저가 주택의 경우 급격하게 세금 부담이 늘지 않게 점진적으로 현실화하는 방향이 필요하다"며 "아울러 공시가격 현실화로 인해 건강보험료, 기초연금, 국가장학금 등 복지분야에서 서민·취약계층이 받는 영향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pres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