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유한국당 차기 당권주자들 당심 잡으러 발길 재촉

가 -가 +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19-01-21

▲ 지난 2017년 제2차 전당대회를 앞두고 같은해 6월 29일 오후 경기도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4차 수도권 합동연설회 © 김정환 편집국장


[PRESS24/김정환 기자] 자유한국당의 차기 당대표를 선출하는 '2·27 전당대회'가 서서히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당권주자들의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

 

특히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은 전당대회 출마를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를 만들어가며 21일, 자유한국당의 기반이자 텃밭인 영남권으로 발길을 재촉했다.

 

이날 황교안 전 총리는 자유한국당 입당 후 첫 행보로 자유한국당의 지지기반인 대구·경북(TK) 지역을 찾았다. 사실상 대구·경북(TK)은 보수지역으로 자유한국당의 중심지역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날 황교안 전 총리는 대구 상공회의소를 방문해 지역경제에 관한 현안과 의견을 들은 뒤 대구의 한 호텔에서 열리는 '여성정치아카데미' 행사에 참석했다.

 

또한 황교안 전 총리는 경북도당에서 열리는 주요당직자 회의에 참석했으며 부산시당으로 이동해 당직자들과 만나 향후 당 발전 등을 제시했다.

 

여기에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1박2일 일정으로 PK(부산·경남) 방문길에 올랐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문재인 정부의 지지층 가운데 균열이 심화되고 있는 청년층을 향해 자유한국당의 이미지에 자신을 각인시키는 행보를 강화했다. 동시에 탈(脫)원전 거부감이 강한 지역을 찾아가 당의 존립을 보여줬다.

 

오 전 시장은 21일 경남 창원 상공회의소를 방문한 뒤 원전 생산설비 공장 등 창원지역 업체 1~2곳을 방문했다. 오후에는 부산을 찾아가 한국당 부산시당 경제정책위원회에 참석하고 부산시당 청년위원회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런 가운데 황교안 전 총리는 오는 22일, 대전, 세종 등 충남 지역을 방문하는 것을 비롯해 앞으로 호남, 수도권 등 전국 각 지역의 시·도당을 방문해 당원들을 만날 예정이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어는 22일, 울산을 찾는다. 먼저 울산지역 언론인과 간담회를 가진 뒤 울산시당 당직자 간담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오 전 시장은 울산에 위치한 현대자동차 하청업체 직원들과 점심 식사를 함께 할 계획이다.

 

반면 자유한국당의 현역 의원들도 이번 주에 당권 도전장을 던지는 등 출마를 기정 사실화 한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의원도 이날 이틀에 걸쳐 부산·양산·대전을 차례로 찾아가 당원협의회 간담회를 갖는 등 본격적으로 당심 잡기에 나섰다.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과 김진태 의원도 오는 23일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당권에 도전한다.

 

여기에 심재철 의원과 조경태, 주호영, 정진석 의원 등도 차기 당대표 출마를 위해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홍카콜라로 유튜브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도 전대 출마를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으며 30일 출판기념회에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pres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