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유한국당 대표, 누가 유력하나 알아보니...

가 -가 +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19-01-07

▲ 자유한국당 대표, 누가 유력하나 알아보니...당권에 나설 것으로 알려진 정우택 의원    © 김정환 편집국장


[PRESS24/김정환 기자] 자유한국당 전당대회가 오는 2월 27일 열릴 예정인 가운데 당 지도체제 등 전대룰 확정이 서서히 틀을 잡아가고 있다. 이에 당 대표에 나서는 당권 후보군들의 이름들이 거론되고 있다.

 

당 대표 후보로 나설 것으로 알려진 인사는 현재까지 정우택 의원과 심재철 의원, 주호영 의원, 정진석 의원, 김성태 의원, 김진태 의원 등이다.

 

원외에서 나설 것으로 알려진 인사는 오세훈 당 국가미래비전특별위원회 위원장,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 등이다.

 

특히 정우택 의원은 지난해 12월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과정에서 나경원 원내대표를 지원했다.

 

김진태 의원은 지난달 29일 강원 춘천에서 의정보고회를 열고 전대 출마를 알리는 분위기를 잡았다. 이에 김진태 의원은 전통보수 당원과 지지층을 결집하고 있다. 

 

심재철 의원은 전날(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심재철TV'를 개국하며 자신의 입지를 강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의 홍카콜라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알릴레오의 유튜브 전쟁에 끼어든 것이다. 

 

주호영 의원은 최근 당 사법부 독립수호 특위 위원장을 맡으면서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을 통해 주요현안을 설명하고 있다. 여기에 주호영 의원은 전통적인 보수층인 대구 수성 을 지역구로 갖고 있어 TK보수층의 지원을 받고 있다.

 

김성태 전 원내대표 등 '복당파' 의원들른 지난해 12월 원내대표 경선에서 드러난 계파를 떨쳐버리는 여론을 극복할 방안을 찾고 있다. 이에 가장 복당파 의원들이 불리할 것이라는 우려감이 나오고 있다. 

 

원외에서는 서울시장을 지낸 오세훈 당 국가미래비전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인기가 치솟고 있다. 

 

오세훈 국가비전미래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요청한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지역구인 서울 광진 을 당협위원장직을 맡으며 정치권에 바짝 다가섰다.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와 황교안 전 국무총리, 김병준 현 비상대책위원장 등은 일단 당권에 나서지 않겠다는 뜻을 보이고 있으나 전당대회에 나설 가능성을 배제하지 못하고 있는 인사로 분류된다.

 

홍준표 전 대표는 유튜브 채널 '홍카콜라'를 통해 사실상 중앙정치무대에 들어섰고 온·오프라인을 통해 문재인 정부 주요 정책은 물론 비대위 등 당내의 현안들을 비판하고 있다. 

 

황교안 전 총리는 지난 5일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의 '집무실 광화문 이전' 공약 무산에 대해 "지금이라도 잘못된 공약을 바로잡았다"는 등의 발언과 최저임금의 과격한 인상 등 많은 잘못된 정책들을 바로잡으라는 등의 목소리를 내며 강력 비난하고 있어, 자신만의 입지를 내보이고 있다. 

 

현재 자유한국당을 이끌고 있는 김병준 위원장은 당권 도전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며 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의 새 당협위원장 인선 등 인적쇄신 작업을 끝으로 혁신행보를 끝으로 물러나겠다는 뜻을 보이고 있지만 측근들은 출마를 권유하고 있고 또한 출마를 하지 않겠다는 발언을 한적이 없어 아직은 출마가 미지수다. 

 

이런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7일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열고 지도체제 형태를 결론낼 것으로 알려져 단일성 집단지도체제와 합의형 집단지도체제를 놓고 합의점을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pres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