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병준 "기재부 출신 전직 엘리트 공무원 폭로로 새해 벽두부터 어수선하다"

가 -가 +

김장민 기자
기사입력 2019-01-03

▲ 김병준 "기재부 출신 전직 엘리트 공무원 폭로로 새해 벽두부터 어수선하다"     © 김정환 편집국장


[PRESS24/김장민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3일 "기재부 출신 전직 엘리트 공무원의 폭로로 새해 벽두부터 어수선하다"고 밝혔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과 관련, 이같이 말한 뒤 "이 분 증언이 실체적으로 규명되어야 하지만 지금까지 나온 것은 80년대 민주화운동 이후 최대 양심선언 아닌가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또 "어렵게 고시에 합격한 청년이 남들 다 원하는 자리인 기재부 사무관을 박차고 공직을 내던졌을까 하는 참담한 생각이 든다"며 "이번 사건은 여야가 정치적으로 접근하면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저는 이 분이 개인적인 것을 위해 공직을 포기하고 광장에 나갔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국가 미래를 걱정하는 번뇌속에 있다가 한 양심선언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또한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정치적 접근을 배제하고 오로지 진실을 규명하는 작업에 착수해야 한다"며 "국회는 국회대로, 감사원은 감사원대로, 언론은 언론대로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실체적 진실 규명에 나서야 한다"고 역설했다.

 

특히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신재민 전 사무관이 차영환 전 청와대 비서관(현 국무조정실 2차관)이 지난 2017년 기획재정부에 적자국채를 추가 발행하라고 압력을 넣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세수가 넘치는 대도 정권의 정략적 목적을 위해 4조원의 국채를 발행하려는 자체만으로도 중대한 문제"라며 "제대로 된 나라인지 묻고 싶을 정도"라고 질타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김동연 전 부총리는 진실이 무엇인지 입을 열어야 한다. 30년 후배가 자기 인생을 걸고 얘기했다. 선배로서 숨어있는 게 도리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김장민 기자  kkkpress@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pres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