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세훈 "김정은 신년사, 북한 의도대로 가고 있다는 생각 떨칠 수 없어"

가 -가 +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19-01-02

▲ 오세훈 "김정은 신년사, 북한 의도대로 가고 있다는 생각 떨칠 수 없어"     © 김정환 편집국장


[PRESS24/김정환 기자] 자유한국당 국가비전미래특위 위원장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2일 "김정은 신년사를 접하면서 모든 것이 북한의 의도대로 가고 있다는 생각을 떨칠 수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날 오 전 시장은 자유한국당 주최로 열린 '김정은 신년사로 본 2019년 한반도 정세 분석과 전망'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한 뒤 "핵무기는 대외에 알리고 굳히기로 들어가는 신년사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오 전 시장은 또 "어제 청와대는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가 진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희망섞인 기대를 했지만 많은 전문가들은 신년사를 보면서 특히 핵폐기에 대해 2018년과 달라지지 않는 분위기를 감지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 전 시장은 "청와대는 김정은 신년사에 대해 긍정평가 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진심으로 비핵화를 바란다면 속이 숯검정이 되어 있어야 맞다"며 "만약 핵과 동거하는 평화는 원하는 마음을 갖고 있었다면 희망 섞인 기대 정도는 갖고 이야기 할 수 있겠지만 진심으로 북핵폐기를 원한다면 앞이 캄캄해야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오 전 시장은 "어제 신년사를 보면서 올해 평화 이벤트는 2018년과 다를 바 없는 평화이벤트가 지속될 것으로 예측할 수 있다"며 "북미대화에서 비핵화 관련 부분은 별다른 진전이 있을 가능성이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오 전 시장은 "북한은 2018년도에 핵보유국으로 위상을 공고히 한다는 목표를 달성하고 핵 생산 시험을 접지 않겠다는 것으로 과시하는 단계에 이르렀다"며 "현재로선 미국이 제재완화를 선행할 필요가 없으며 미국 정치 지형상 과감하게 나갈 수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pres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