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재인 정권, 정치인 언론인 기업인에 대한 마구잡이 사찰 제보 입수"

가 -가 +

김홍무 기자
기사입력 2018-12-23

▲ "문재인 정권, 정치인 언론인 기업인에 대한 마구잡이 사찰 제보 입수"     © 김정환 편집국장


[PRESS24/김홍무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청와대 특별감찰반 정권실세 사찰 보고 묵살 및 불법사찰 의혹 진상조사단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정권이 정치인, 언론인, 기업인 등에 대해 마구잡이 사찰을 행했다는 제보들을 입수했다'며 "고건 전 총리 장남의 비트코인 사업, 보수 신문사의 취재활동, 우윤근 사무총장 금품수수 사찰은 이미 국민들에게 커다란 충격을 안겼다. 그런데 이조차도 커다란 실체 일각에 불과했다는 점이 점점 분명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나 원내대표는 "개인의 일탈로 생각하기에는 불법의 규모가 생각보다 훨씬 크고 지시나 보고체계역시 조직적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나고 있다"며 "김태우 수사관의 민간인 사찰이 개인일탈에 불과하다는 청와대 해명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중요한 증거가 나왔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이미 드러난 민간인 사찰을 지시에 의해서 했다는 부분에 덧붙여 오늘의 증거로 인하여 더 이상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이 없었다는 이러한 거짓말, 이러한 부인은 더 이상 부인할 수 없는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을 부인할 수 없는 명백한 확증을 오늘 제시하겠다"며 "결국 그동안 청와대는 민간인 사찰을 조직적으로 해왔음이 명백해졌다. 상균 사건에 있어서는 청와대의 해명만 들어도 명백히 수사의뢰하지 않은 점이 있다. 결국 정권의 실세가 개입되었다는 것, 그로 인해서 묵인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홍무 기자  knews24@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pres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