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홍영표 "유치원 비리근절 3법 등 민생경제 입법, 이번 임시국회에서 처리해야"

가 -가 +

이형석 기자
기사입력 2018-12-18

▲ 홍영표 "유치원 비리근절 3법 등 민생경제 입법, 이번 임시국회에서 처리해야"     © 김정환 편집국장


[PRESS24/이형석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8일 "유치원 3법은 60만 우리 아이들이 마음 놓고 다닐 수 있는 유치원을 만들기 위해 꼭 필요한 법"이라고 밝혔다.

 

이날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 절대 다수가 원하는 유치원 비리근절 3법과 같은 민생경제 입법은 이번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을 향해 "보수야당의 발목잡기로 인해 석 달째 법안 처리가 지연되고 있다"며 "아이들을 위한 법을 처리하는데 있어서 어떠한 조건도 달아서는 안 된다"고 일갈했다. 

 

이어 홍 원내대표는 "내년 3월 유치원 입학을 앞두고 학부모들의 불안을 덜어드릴 수 있도록 법안 처리에 협조해줄 것을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산업안전보건법에 대해서도 "더 이상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안타까운 죽음에 내몰리게 할 수는 없다"며 "어제 원내대표 회동에서 야당이 이 법안 처리에 협조하겠다고 했다. 끝까지 그 약속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홍 원내대표는 청와대 검철수사관의 비리에 대해서도 강한 어조로 비난했다.홍 원내대표는 "전직 청와대 특감반원이었던 검찰 수사관의 비위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수사관의 지인인 건설업자에 대한 경찰 수사에 깊숙이 관여한 사실이 알려졌다. 당초 경찰청을 방문해 사건을 문의한 정도가 아니라 경찰 수사과정을 논의하기 위해 건설업자와 수십 차례 통화하고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았다"고 일갈했다.

 

홍 원내대표는 "비위가 드러날까 봐 건설업자와의 통화내역을 일부러 삭제했다"며 "이것은 청와대 특감반의 영향력을 부적절하게 행사한 명백한 위법 행위"라며 "자신이 만든 첩보의 실적 확인을 위해 경찰청에 문의했다는 당초 해명과도 맞지 않는 내용이다. 결국 자신의 비위 사실을 감추기 위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마치 희생양이 된 것처럼 교묘하게 행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형석 기자  hs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pres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