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병준 "정치적 책임 매듭짓지 않고서는 국민 신뢰 다시 회복할 수 없다"

가 -가 +

박명 기자
기사입력 2018-12-17

▲ 김병준 "정치적 책임 매듭짓지 않고서는 국민 신뢰 다시 회복할 수 없다"     ©김정환 편집국장

 

[PRESS24/박명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의 자당 의원 인적쇄신 발표와 관련 "정치적 책임을 매듭짓지 않고서는 국민의 신뢰를 다시 회복할 수 없다는 외부위원들의 결정을 비대위가 수용할 수밖에 없었다는 점을 이해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날 김 비대위원장은 "당이 기울기 시작하던 2016년 총선 공천 파동, 최순실 사태, 대선 패배, 지방선거 패배 등 그동안 국민들에게 실망감을 안겨드린 주요 사건에 대해 늦었지만 최소한의 대책"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또 "우리가 지금 배제되신 분들의 사정이나 또 당시의 상황을 보면 다들 나름대로 설명할 것들이 상당히 많다"며 "그리고 억울한 분들도 많이 있다. 우연히 그 자리에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혹은 자기가 저지르지 않은 일에 대한 결과로서 그 책임을 묻게 된 경우가 적지 않았다"고 해명하 듯 설명했다.

 

이어 김 비대위원장은 "국회의원이든 그 다음에 주요한 공직이든 이 공직은 과거의 성공에 대한 보상이 아니다"며 "권한 뒤에는 그 권한보다도 10배, 100배 더 무거운 그러한 책임이 따른다는 것을 우리가 느껴야 되고, 그 책임의 무게가 얼마만큼 무겁다는 것을 정말 뼈 속 깊이 우리가 느껴야 될 때"라고 주장했다.

 

또한 김 비대위원장은 "청와대 특감반 문제로 시끄럽다"며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이 정상적인 고위공직자 감찰을 넘어서 이미 민간인이 된 전직 총리의 아들, 은행장 민간인에 대한 광범위한 정보를 수집했다. 이것은 명백한 민간인 사찰"이라고 일갈했다.

 

박명 기자  knews24@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pres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