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희태 대표 "의결기구가 아니라 자문기구"

가 -가 +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09-03-03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는 3일, 모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현해 미디어 관련법 논의를 위해 국회 산하에 구성되는 사회적 논의기구와 관련 "기구 의견을 수용할 의무도 없고, 거기에 구속되지도 않는다"며 "기구의 의견은 어디까지나 참고 의견"이라고 밝혔다. 특히 박 대표는 "사회적 논의기구라고 이름 붙였지만 의결기구가 아니라 자문기구"라면서 "의견이 달라도 국회에서 미디어법안을 심의처리하는데 지장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대표는 한나라당이 대기업의 지상파 방송 지분 획득을 불허로 수정한 방송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는 사실을 소개한 뒤 "100일 이라는 시간이 있고, 국회에 자문기구도 설치하게 됐으니 충분히 논의하면 내용 합의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press24. All rights reserved.